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홍대에서 추억을 되살리며 닭갈비 먹었네요. 닭갈비 참 저렴한 음식이 었는데, 물가가 많이 컸네요. 짜식. 때릴 수도 없고. 유가네 닭갈비에 대한 추억도 많지만, 워낙 세월을 거치면서 창렬을 달려주시기에, 다른 혜자 맛집 찾아 보았습니다. 홍대 유가네 닭갈비 바로 맞은 편에 "하오츠 닭갈비"라는 곳이에요. 이름에서 중국 풍이 느껴지지만 막상 가면 중국적인 요소가 없다는 게 아이러니 하네요. 하지만 닭갈비는 맛있었다는 것!

깨끗한 철판이 이렇게 세팅되어 있습니다. 참 크죠.

하오츠 닭갈비의 밑반찬입니다. 사장님이 양념이 매울 수 있으니, 이 밑반찬과 곁들여 먹으라고 권해주셨습니다. 사실 그렇게 맵진 않았어요. 달기도 달고. 아 그리고 무 쌈이 있는데 빼고 찍었어요.

주문한 하오츠 닭갈비 세트 중에 주인공인 닭갈비 입니다. 정말 고기가 큼지막하지 않나요? 이 부분에서 비비탄 닭 조각 쓰는 유가네랑 좀 비교됩니다.

아 사진이 흔들렸어요. 그래도 맛있는 양념이 눈으로 느껴지시나요. 사장님이 양념에 대한 썰을 한가득 풀어주셨네요. 많은 시행 착오가 있으셨대요. 유자를 넣고 약불에 익히는 닭갈비가 이 집만의 특징입니다. 유자향 가능한 닭갈비입니다.

닭갈비는 거의 다 익은 상태로 나오고요. 이렇게 라면 사시를 비벼주십니다. 라면 사리와 양념은 되게 익숙한 맛이 었는데, 떠오르는 기성 제품이 없어서 의문입니다. 공감가시고 제품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렇게 사장님이 즉석 요리 서비스를 해주십니다. 라면이 참 맛스럽게 볶아졌죠.

마지막으로 가운데 계란찜으로 데코를 해주면, 하오츠 닭갈비 세트가 완성이 됩니다. 정말 이것 저것 먹을 게 많은 메뉴라 행복했네요.

자 닭갈비 클로즈업해보았습니다. 정말 양배추가 식감이 살아있어서 먹는 재미가 있었고, 닭고기는 닭다리살만 있어서 그 풍부한 육향이 좋았습니다. 양념이 맵다곤 하지만, 단맛이 더 강해서, 계속 들어가는 맛이었어요. 군데군데 소시지도 별미로 제격이었답니다.

양념 색이 참 이쁘지 않나요. 여기 양념이 꽤 괜찮은 맛입니다. 사장님이 강조하신 유자소스!

계란 찜 이 포근한 맛입니다. 매운 맛이 강했다면, 더 빛을 바랬겠지요. 너무 노란색도 아닌 집밥 계란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안심하고 먹었습니다.

자 마지막으로 디저트, 볶음밥을 먹었네요. 1인분 량입니다. 날치알을 넣어주셨습니다. 말다했죠? 톡톡 입에서 터지는 맛. 맛에 대한 조예가 깊으신 사장님입니다. 어느 부분에서 재료를 소홀히 한 느낌이 없습니다. 그래서 윤가네 보다 낫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네요.

클리어!

하오츠 달갈비의 메뉴판입니다. 착한 가격과 푸짐한 양의 세트 메뉴 위주로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에요.


하오츠 닭갈비의 외관과 내부 사진입니다. 찾으실 때 도움되시라고 넣어봤어요. 2층에 있어서, 입간판에 가장 눈에 띄실 겁니다. 저 먹음직스런 닭갈비 입간판을 먼저 찾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5-23 2, 3층 | 하오츠닭갈비
도움말 Daum 지도
  1. 히티틀러 2017.08.17 19:02 신고

    가게 이름이 중국어로 '맛있다 닭갈비'군요.
    중국 관광객들이 많이 와서 그들을 대상으로 하는 걸까요?ㅋㅋㅋ
    가운데 있는 건 치즈인줄 알았는데 계란찜이고, 우동이 아닌 라면을 볶는게 정말 독특하네요ㅎㅎㅎ

    • Thogson 2017.08.21 14:53 신고

      네 기존에 알던 닭갈비랑은 살짝 다르더군요. 맛은 좋았었요.

  2. GeniusJW 2017.08.17 20:52 신고

    닭갈비 완전 좋아하는데,,ㅋㅋ
    여기도 한 번 가봐야 할까봐요~~ㅋㅋ

  3. 와사비 2017.08.18 21:07

    와.. 0u0.bbbbb

  4. 꿀팁걸 2017.08.19 00:36 신고

    닭갈비 진짜 맛있어 보여요~ 특히 라면사리 ㅎㅎㅎ 이거 진짜 대박이네요!

    • Thogson 2017.08.21 14:54 신고

      라면사리. 식감이 정말 좋더라구요. 팔도 비빔면 같은 느낌

  5. 줌마토깽 2017.08.19 11:41 신고

    우와
    진짜맛있어보여요
    군침돕니다ㅎ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홍대에 24시간 설렁탕집에 꾀 있죠? 하지만 프랜차이즈 스프 맛나는 집이 대부분인 것 같아요. 재료 손질에서 조리, 손님 상에 내는 과정이 모두 핸드 메이드인 설렁탕 집을 찾았습니다. 맛이 스프를 탄 설렁탕처럼 진하고 텁텁하지 않고, 맑고 깨끗하고 속이 편한 느낌이라는 점만 기억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홍대 청기와주유소사거리(이젠 롯데 호텔로 말뚝박힌) 바로 옆에 별천지 설농탕입니다. 대로 변에 있어서 쉽게 찾으실 수 있으세요. 이 곳에서 오랫동안 영업해 온 가게입니다. 왜냐하면 똑순이가 어렸을 적부터 봐왔던 가게 이기도 합니다. 설렁탕을 직접 끓이는 곳이 이제는 몇 안돼는데, 여긴 끓이는 것까지 보여줍니다.(맨 아래 사진 참조)

위치정보:

보통 설렁탕 집가면, 항아리에 담긴 김치 잘라서 먹잖아요. 사실 그 항아리가 어떻게 관리되는 지도, 누가 손가락 넣었는지 침이 들어갔는지 모르겠는데, 여긴 걍 딱 접시에 담아서 줍니다. 깔끔해요. 맛도 설렁탕에 어울리게 시원한 맛이에요. 젓갈이 많이 들어가지 않아서 무겁지 않고, 청량한 느낌입니다.

설렁탕의 친구들이죠. 후추, 소금(굵은 소금이네요?), 다진 파입니다. 깔끔하게 담겨 있습니다.

별천지 설농탕의 설렁탕을 받았습니다. 금방 나옵니다. 뚝배기도 엄청 뜨겁구요. 원래 소박한 음식이라 화려한 비쥬얼은 아니지만, 모두가 아실꺼에요. 이 정도 색을 띄는 국물이면 뼈를 오랫동안 고았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스프 설렁탕은 누리끼리 흰색 불투명 국물이죠.

안에 설렁탕 고기가 많이 들어있더라구요. 꽤 괜찮은 내용물이었습니다. 소면도 설렁탕하면 빼놓을 수 없죠.

파를 좀 넣어봤습니다. 색이 참 아름답네요. 국물이 참 맑고 가볍습니다. 속에 무리가 안간다는 표현을 하고 싶네요.

건저 먹을 만큼 먹었으면, 밥을 말아 봅니다. 국물까지 딱 다 마시면, 속이 정말 든든하고  편안해지는 한끼였습니다.

메뉴판입니다. 도기니 수육을 전문점으로 판매하더라구요.

설렁탕을 이렇게 대량으로 끓이는 모습을 바로 가게 앞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모습이 식욕을 돋굴런지는 모르겠네요. 하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161-8 | 별천지설농탕
도움말 Daum 지도
  1. 꿀팁걸 2017.08.04 14:54 신고

    마지막 큰 솥에 끓이는 것보단 뚝배기에 담긴 모습이 더 식욕을 당기네요 ㅋㅋㅋㅋㅋ

  2. GeniusJW 2017.08.05 20:56 신고

    오랜만에 설렁탕 한 그릇 뚝딱 하고 싶네요~~ㅋㅋ

    • Thogson 2017.08.06 09:43 신고

      요즘 같이 더우면 기력이 없는데, 한 사발이 힘이 될 것 같네요.

  3. 줌마토깽 2017.08.05 22:30 신고

    제가
    설렁탕을
    잘못먹는데
    사진은군침도네요ㅎ

  4. 코코 언니 2017.08.06 13:28 신고

    저도 집 근처에 종종 가는 설렁탕집이 있는데, 이거 보니까 오늘 저녁은 설렁탕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 Thogson 2017.08.07 11:16 신고

      저녁은 맛있게 드셨는지요. 음식 블로그 보면 식욕이 커져서 기대가 커지더라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