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성수동에 정말 핫한 플레이스가 등장한지 좀 됐네요.  Onion이라는 귀여운 이름을 달고 있는 성수동 유명 카페를 찾아가 보았답니다. 

성수역 2번 출구로 나와야 있는, 이미 유명해진 성수동과 외딴 곳에 자리잡은 어니언 카페입니다. 기존 건물을 그대로 사용하였기에, 주변 건물과 이질적인 위화감도 전혀없고, 오히려 외부에선 무엇을 하는 장소인지 보이지 않기에 궁금한 장소랍니다.

구글 스트리트 뷰에서 찾은 성수 어니언 카페의 옛모습입니다. 정도 식품, 수퍼마켓이었던 이 자리가 저토록 아름다운 장소가 될 것이라 예상이나 했을까요. 

비로소 안에 들어가 봐야, 이곳이 베이커리인지 카페인지 감이오는 구조입니다. 대부분의 외벽이 오래된 콘크리트벽과 벽돌 벽인데요, 자칫 차가운 공간을 채광을 이용해 밸런스를 맞춘 분위기입니다. 채광의 효과를 극대화한 내부의 창이 눈에 들어옵니다.

어니언에 있는 어니언 카페의 스토리텔링입니다. 이곳이 어떤 곳이었는지, 인테리어 기획 의도는 어땠는지 설명해주는 문구가 있답니다.

그 중에서도  "우리는 공간을 탐색하던 중, 과거의 구조 속에서 새것이 줄 수 없는 가치를 발견했다. 바닥에 묻은 페인트 자국, 덧대어진 벽돌 하나하나가 세월을 기억하는 훌륭한 소재였다. 우리는 이 모든 혼적을 살리며 과거의 공간을 다시 재생시키는 것에 집중했다. 과거의 공간이자 동시대적인 공간으로서의 재해석이 필요했다." 문구가 눈에 들어옵니다.

오래된 페인트가 무늬를 이루는 콘트리트 기둥.

덧대고 덧댄 벽돌 벽 사이에는 세월의 먼지가 쌓여있네요.

투박한 시멘트 틀에 찍힌 옛 목공의 노고.

기존 창틀을 메꾼 흔적이 보입니다. 세월 더하기, 무심히 발라논 콘크리트 마감이 더욱 멋스럽네요.

콘트리트와 벽돌로만 메꿔진 어니언 카페 내부는 이런 대형 창이 없었다면, 습기찬 지하창고였을거에요.

콘크리트와 햇살 그 자체가 인테리어.

이젠 돌아갈 수 없는 과거로의 문.

그 세월을 버티고도 천장을 떠받치는 기둥에 대한 연민.

사람의 손길이 끊긴 적막함.

사람의 손길이 끊긴 적막함 2.

새로이 덧 댄 스테인레스 의자겸 테이블.

새로움을 입힌 천장. 주문대도 건축의 일부라는 스토리텔링이 연상됩니다.

과거를 품은 현재의 천장.

어니언 루프탑. 한 걸음 옮길 때마다, 까슬거리는 시멘트 바닥은 옥상에 빨래 걷으러 가는 친할머니 등잔을 떠오르게 한다.

콘크리트 특유의 삭막함이 인생의 공허함을 달래주곤합니다.

내부 테이블과 외부 테이블이 한 테이블로 연결되어 있답니다.

어니언 카페의 불규칙함이 자로 잰듯이 살려고 하는 인간에게 한편으로 여유를 주는 건 아닐까요?

어니언 카페 조명 1

어니언 카페 조명 2

어니언 카페 조명 3

누워서 자도 돼는 아늑한 테이블과 소파. LOL

개인적으로 좋았던 장소였습니다. 삶을 살다보면 밀려오는 공허함과 답답함. 누군가는 푸른 나무와 자연을 보며, 누군가는 탁 트인 바다를 보면서 치유하는 것처럼 이 곳에 오면, 그런 공허함이 공감이 잿빛 콘크리트 벽을 보고 치유가 되는 걸까요? 동질감이랄까. 어쩌면 외면 받았을 낡은 공장이, 카페로 변해 들려만 주는 것도 고마운 일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곳에서 본 먼지 쌓인 빨간 벽돌과 닳아 깨진 시멘트 바닥과 타일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것들이 아닌, 현대인의 삶의 무미건조함을 어쩌면 비춰주는 거울 같은 공간이었네요. 


  1. GeniusJW 2017.04.20 19:49 신고

    재미난 공간이네요~~ㅋㅋ
    낡고 오래된 건물에,
    젊은 감각을 더해 손님을 저렇게나 많이 유치하다니요!!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요즘 인터넷 상에 핫한 카페가 등장했는데요. 성수동에 Onion입니다. 인테리어 보고, "어머 여긴 가야 해"가 떠올라서, 무작정 가보았답니다. 대림창고 카페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맛이 있더라구요. 이미 세계인의 핫 스팟이 되었는지, 외국 분들도 정말 많고,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 느낌도 너무 좋고, 좋다 좋다만 연발하고 왔네요.

카페 어니언의 메뉴입니다. 천장에 붙은 메뉴판은 음료만 있네요. 가격들이 좀 있죠? 참고로 커피 별로 였어요. 신 맛이 강했던 커피에요. 전 고소한 맛이 좋은데.

-Onion의 빵 메뉴 사진과 가격-

*메뉴 사진과 가격 표시가 다소 긴 관계로 본론은 아래에 있어요.~

올리브 포카치아: 3.5

무슨 프랑스: 4.0(사진 짤렸어요 ㅠ)

올리브 베이컨: 4.5

머쉬룸 포카치아: 4.0

퐁페스츄리: 5.0

딸기 봄봄: 3.5

딸기 바라기: 4.5

딸기 타르트: 2.5

팡도르 5.0 이 녀석이 제일 핫하죠? 어니언 카페의 명물

검정 크런치: 4.5

호떡파이: 3.5 (이건 다음에 꼭 먹을 거에요.)

고소미 버터롤: 1.5(이것도 꼭)

본론으로 들어가서, 저는 아메리카노, 팡도르와 딸기타르트, 그리고 앙버터 이렇게 주문했네요. 2만 3천원 나왔어요. 가격 좀 있어요.

주문하는 방식이 참 아날로그 적입니다.

이렇게 체크체크해주시고, 카드 계산하시면 돼세요. 뭔가 아날로그적인 이 모습. 어니언 카페만의 아이덴티티인건가요. 흔한 포스기 하나 없던.

주문한 것이 나옵니다. 어니언 카페의 낭만 로맨스, 팬시한 인테리어를 감상하며 본격 먹방을 시작합니다. 저 가운데, 만년설 포스 뿜어 주시는 뾰족이가 팡도르입니다.

커피.... 정말 할 말 없게 맛없던 커피였습니다. 신 맛이 너무 강해서, 싼 원두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도 빵 먹는데, 퍽퍽함을 달래기 위해, 커피는 있어야 하니까요.

정말정말 기대했던 우리의 팡도르를 갈기갈기 찟습니다. 흑흑. 팡도르를 찟다가 발견한 저 아름다운 빵의 결들. 그리고 만년설 흘러 내리듯 슈가파우더가 결 사이 사이를 채워줍니다.

 맛은 진짜 극찬입니다. 고운 입자의 슈가파우더가 혀에서 사르르 녹으면서, 기분이 너무 좋고, 빵을 씹으면서 진해지는 고소한 버터 풍미. 팡도르가 왜 어니언 카페의 No.1인지 알겠더라구요. 여기 빵이 너무 맛있어서, 커피가 맛 없어도 용서가 되었답니다.

두번째, 딸기 타르트. 팡도르 슈가파우더 폭탄 맞아서ㅋㅋㅋ. 얘도 넘 넘 맛있어요. 이성당보다 맛있어요. ㅋㅋ

군산 이성당 카페/ 까페 빵 & 커피,음료 가격/ 청포토 타르트 & 아이리쉬 커피 리뷰 보기

꼭지 실종. 안에 슈크림이 듬뿍들어가 있어요.

그 안에 또 딸기잼이 숨어있답니다. 여기 빵이 왤케 맛있는지, 버터 좋은거 쓰는지 페이스트리도 너무 맛있었어요. 다이어트의 본분을 잊게 만드는 맛이에요.

배불러서 먹다 말았는데, 앙버터에요. 바게트와 팥앙금 사이엔 치즈가 껴있답니다. 얘도 맛있어요. 팥이 통조림 팥처럼 팥맛 설탕이 아니라, 팥을 직접 쑤었는지, 팥 알갱이가 살아있고, 너무 달지도 않고요. 치즈가 퍽퍽한 팥과 바게트 속 빵을 부드럽게 해주는 역할도 한답니다. 바게트는 겉면이 많이 딱딱해서 입천장 뒤집어 지더라구요.

어니언 카페의 스토리 텔링입니다. 단순히 어니언 카페의 피상적인 인테리어와 분위기를 즐기는 것보다, 이 장소에서의 50여년의 세월의 흔적을 잠시 느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들이 있었기에 우리가 지금 존재하는 것처럼요.

커피는 맛없었어~!

성수동 어니언 카페를 다녀오면서, 간만에 감성 충전했네요. 왜 이런 멋진 카페는 성수동에 만있는 걸 까요. 지하철 타고 1시간이나 가야해요. ㅠㅠ. 카페가 노천 테이블도 많아서, 일광욕도 많이 할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빵 맛이 정말 맛있어서, 다시 가고 싶은 곳이에요. 빵이 제일 맛있어요. 진짜로.

  1. 소스킹 2017.04.11 13:57 신고

    요즘 SNS 에는 개인 카페들이 주로 많은 인기를 받고 있더라구요 :)
    인테리어나 빵, 메뉴로 승부하는 경우가 많던데... 이런 카페들이 많이 생기면
    가볼만한 곳이 많아지니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
    (급 빵이 먹고싶어서... 집앞 빵집 다녀와야겠어요...ㅎㅎ ^^;;)

  2. 건우 아빠 2017.04.11 22:28 신고

    빵 사진 보니 엄청 먹고싶어지네요!
    어찌 이리 빵이 먹음직스러우면서도 이쁠까요~ ^ ^
    성수동 어니언 카페..꼭 가봐야겠어요~

    • Thogson 2017.04.12 14:13 신고

      꼭와보세요. 조금 더 지나면 사람 더 많아 질 것 같아요.

  3. 밥짓는사나이 2017.04.12 07:53 신고

    딸기타르트 비주얼이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ㅋㅋ 전 머쉬룸 포카치아 도 땡겨욥ㅋ

    • Thogson 2017.04.12 14:13 신고

      딸기 타르트 정말 맛있습니다. 다음엔 저도 머쉬룸 포카치아로 브런치해봐야 겠네요.

    • 밥짓는사나이 2017.04.12 16:10 신고

      후기 기다려야겠군요 ㅋㅋ 그전에 가보게 될지도 ㅎ

  4. 히티틀러 2017.04.13 13:40 신고

    요새 성수동이 막 뜨는 동네라는 이야기 많이 들었어요.
    빵도 종류가 정말 다양하고, 가격도 꽤나 합리적이네요.
    그런데 포스기 없이 저렇게 수기로 쓰시다니... 어떤 의미로는 정말 신기해요.
    나중에 매출 정리 같은 거 할 때 번거로울텐데....
    저도 한 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5. 2017.04.25 10:26

    비밀댓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똑순이가 평소에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데요. 군산 이성당 카페 다녀오면서, 홀딱 반한 인테리어를 만나서, 이렇게 같이 포스팅 공유하고 합니다. 이성당 카페 분위기 같은 이런 프레쉬함이 격한 공감 가시는 분들 있으셨으면 좋겠네요. 개인적으로 이런 인테리어 분위기에 꼿혀서, 인테리어 기회가 되면 이렇게 꼭 만들겁니다. 이성당 카페 외관과 인테리어 전체적으로 살펴보고, 저의 페이보릿 인테리어 풍도 공유할게요.

이성당 카페의 외관입니다. 사진 깜박하고 안찍었지만, 딱 이 4가지 조화의 조합입니다. 전체적인 흰색 벽에 우든 프레임 창, 화강암 마감재와 청색 육각타일 마감입니다. 각각 따로 보면, 구시대적이고 촌스러움이 가득한 소재들인데, 4가지의 조합이 어느 조합보다 팬시함과 변하지 않을 클래식함을 동시에 줍니다. 매우 인상 깊은 조합이었고, 할머니 집, 화장실 바닥에 박혀있을 것 같은 청색 육각 타일이 이렇게 활용될 수 있구나 같은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청색 타일, 화강암 마감, 그리고 하얀색 벽은 차가운 느낌을 많이 주는 소재인데요. 이 차가운 분위기를 우든 프레임 창으로 상쇄시키는 것 같습니다. 고동색 우든 프레임 창 소재 하나로, 가게에 전반적인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이성당 카페 2층 커피 전문 샵입니다. 인테리어가 청담동 못지않은 빼어남을 가지고 있습니다. 근래에 장인 모셔다가 인테리어 하신 것 같네요. 카페 중앙에 대형 테이블로 많은 좌석수를 확보하는 실용성을 보이면서도, 너저분하게 분산된 카페 테이블을 정리정돈하는 심플함도 보여줍니다. 전반적으로 화이트 톤으로 벽으로 마감을 하셨는데요. 보통 유러피안 몰딩으로 장식을 하는데, 한국의 전통적인 격자무늬 장식을 해주어서, 이성당만의 아이덴티티를 더욱 강화하고 있습니다. 창호 소재의 등도 이런 분위기와 정체성을 더욱 강화하고 있고요. 모던한 카페의 인상을 주면서도 그 속 하나하나에 전통적인 소재로 포인트를 준 것 같습니다.

온통 하얀색의 인테리어 벽과 천장에, 야자수 포인트 이런 느낌을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데요. 얼마전에 컴백하신 에세쓰요 요정들 뮤비에서도 이런 느낌의 배경이 등장했죠. 아래 사진들 참고하시면 되요. 사진이 너무 못나와서(햇살이 너무 좋았답니다.) 아래 사진들이 어떤 프레쉬함인지 공감 가실 겁니다.

이렇게 산뜻함이 공감가시나요. 하얀색 인테리어들 많이하시고, 액자 등으로 포인트를 주시는데, 이렇게 초록색 열대 식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색다른 느낌이 되는 것 같아서 남겨봅니다. 이니스프리 컨셉 아닙니다. 하하.(슈 님 지못미)


군산 1박 2일 여행 관련 포스팅

1. 군산 맛집/ 대야 순대국밥 순대국밥 & 황태콩나물국밥 후기

2. 군산 전라도 밥상/ 기사님 식당 간장 게장, 꽃게 된장찌게 먹방

3. 군산 명물 이성당 단팥빵 & 크림단팥빵 기타빵 톺아보기

4. 군산 핸드드립 커피 맛집, 이성당 카페, 타르트 & 아이리쉬 커피 

사진 어떻게요. 날씨가 너무 좋아도 문제입니다. 제가 생생한 현장감을 못전달해드려 아쉬울까름이네요. 나름 관광명소인 이성당 카페에서도 공부하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쾌적한 분위기에서 공부하는 것도 나쁘지 않죠. (저는 한적한 곳에서 하는 게 익숙하답니다.) 그리고 이성당 카페의 넓은 창입니다. 통유리로 되어있답니다. 먼지 때가 끼기 전까진 밖에 보기가 좋을 듯한데, 주변 상황이 녹록치 않네요. 앞으로 이 주변의 많은 변화를 기대합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전주보다 군산이 볼거리 & 느낄 거리가 참 많더라구요. 우리의 뼈아픈 역사를 현장에서 배우는 것 같았습니다. 군산이 일제 수탈 역사의 산실이죠.

이렇게 스탠딩 테이블과 그에 걸맞은 의자입니다. 외관에서 설명드린 것처럼 이 곳에서도 고동색 가구들과 화강암 바닥 마감, 하얀 벽지의 조합입니다. 이렇게 통일 성을 유지시키면서 이성당 카페만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하고 있네요. 심플하면서, 차갑지도, 그렇다고 따뜻하지도 않은 세련된 느낌입니다.

주방 부분의 하얀 타일 벽마감과 메뉴판에서도 고동색 우든 프레임 소재, 검회색의 칠판 소재로 통일성을 느낄 수 있었네요. 뭔가 절제된 느낌이었습니다.

이성당 카페가 전체적으로 심플한 느낌인데요. 군산의 분위기에 걸맞게 저런 샹들리에나 조명 기구 등에 근대적인 분위기를 담았답니다. 액자에도 군산의 옛모습이 담겨있구요. 

이성당 카페 커피 전문샵입니다. 이쪽은 노출 콘크리트를 이용했네요. 그게 안어울리지 않고, 가게 분위기랑 조화롭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커피 집기류들은 스테인레스로, 위생적인 모습도 챙겼네요. 오픈키친이라는 점도 고객이 신뢰할 수 있게 만든 점도 마음에 듭니다. 무엇보다 주방의 크기가, 넉넉해서 일하시는 분들도 편할 것 같습니다.

군산 핸드드립 커피 맛집, 이성당 카페, 타르트 & 아이리쉬 커피 후기

화장실 문입니다. 남국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디자인입니다. 성별 표식도 심플하네요.

남자 화장실만 찍었네요. 여자화장실이 더화려하다고 하네요. 화장실에서도 눈을 즐겁게 해주는 이성당 카페 인테리어입니다. 변기 모양 처음보는 것이었어요. 꽃잎 디자인인가요? 근데 칸막이는 좀. 전체적으로 초록색 타일 바닥과 벽, 흰색 천장과 벽, 그리고 황토색 나무 소재의 문과 테두리의 조합이 시각적으로 즐거웠습니다. 지중해 식당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들었네요.(지중해 안가봤습니다. ㅎㅎ)


군산 이성당 카페 인테리어를 살펴보았는데요. 배울 점이 많았답니다. 전국 어디보다 빼어난 인테리어 퀄리티를 자랑하네요. 최근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하는 듯하면서도, 군산만의 색깔과 이성당 카페의 아이덴티티를 녹여낸 인테리러 업자의 고심이 드러나보입니다. 그만큼 고심을 많이 했겠죠. 다만 군산 근대화 거리에 혼자 덩그러니 빼어남을 자랑하는 게 외로워 보일 따름입니다. 어서 관광지로서 발전하여 거리가 다 같이 어울렸으면 좋겠네요.


군산 1박 2일 여행 관련 포스팅

1. 군산 맛집/ 대야 순대국밥 순대국밥 & 황태콩나물국밥 후기

2. 군산 전라도 밥상/ 기사님 식당 간장 게장, 꽃게 된장찌게 먹방

3. 군산 명물 이성당 단팥빵 & 크림단팥빵 기타빵 톺아보기

4. 군산 핸드드립 커피 맛집, 이성당 카페, 타르트 & 아이리쉬 커피 

  1. GeniusJW 2017.03.17 12:45 신고

    흰색과 검정을 적절히 사용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잘 살렸군요~~ㅎㅎ
    이성당 저도 들어는 봤는데, 아직 가보진 못했네요~~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