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똑순이 요새, 밀크티에 푹빠졌지 뭐에요. ㅎㅎ. 이틀째, 밥대신 밀크티를 주구장창 외치며, 마시고 있습니다. 밀크티에 설탕도 많이 들어가는데,, 늘 먹던 커피를 뒤로 한채, 밀크티 사랑에 푹 빠졌네요. 편의점 밀크티 마시다가, 오늘은 재대로 하는 집에 가서 먹어보자는 생각에, 근처 카페에서 평이 좋은 집으로 가보았답니다. 선택을 옳았습니다. 왜냐구요? 정답은 맨 끝에.

실론 살롱의 블랜드 밀크티입니다. 생각보다 진하죠? 시중 제품보다 진한 생각이 들더라구요. 라떼 아닙니다. 

이렇게 직접 저어주세요. 이게 냉침이라는 방식인가요. 밀크티를 정해진 시간에 맞춰서 우린다음에, 우유와 섞고 냉침을 하시는 것 같더라구요.

요런 심플한 냉침기, 원리는 얼음 그릇에 뜨겁게 우러난 홍차와 우유를 식하는 방식으로 보였습니다. 손으로 직접 저으세요. 밀크티 시키는게 미안해지게 저어 주시더라구요. 힘들것 같아요. ㅠㅠ.

이 홍차를 우려서 밀크티를 내주신답니다. 집에서도 구할 수 있을까하고, 찍어와 봤어요.

밀크티가 시중 제품과 다르게, 막 달진 않구요. 단맛 별로 안나요. 근데 시럽 드러가는 것 같더라구요.

드론으로 촬영해봤습니다. 하하

홍차를 우린다음에 채에 걸러서 냉침해주시만, 아래 홍차잎 가루가 잔존해있답니다. 불편한 정도는 아니었고, 바닐라빈 씹는 느낌이었어요.

실론싸롱의  메뉴판, 디저트 류도 있었어요. 혼자가서 먹진 못했네요. ㅠㅠ. 마카롱은 좀 비싸네요. 케익도? ㅋㅋㅋㅋㅋ.

실론살롱의 티 더미입니다. 종류가 다양하죠. 차 재료입니다. 판매상품은 아닌 듯해요.


먹진 않구, 찍어는 본 당큰 케익입니다. 당근은 안보이죠?? 근데 데코다 너무 이뻐요. 어디서 떼다 파시는 게아니라, 직접 만드시니, 여기만의 맛이 있겠죵?

너무 이쁜 데코. 생일 케익으로도 한번 이용해 봐야겠어요. 저 멀리 단면에도 당근의 모습은 보이질 않네요. 다 갈아버렸나요? ㅎㅎ. 맛있어보여요. 주변에 식당도 많은데, 다음엔 동진시장 놀러오면 밥먹고 여기서 티타임해야 겠어요.

레시피? 당근 들어갑니다!

동진 시장의 옛 모습을 그대로 이용한 실론 살롱과 그 주변 예쁜 가게들, 이게 연남동의 멋이겠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