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무더위가 6월부터 시작이네요. 진짜 길바닥을 조금만 걸어도 땀이 삐질삐질 찐덕찐덕 불쾌지수가 정말 와장창인데요. 이런 무더위에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적격이지만, 어찌 아메리카노만 먹나요. 오늘은 스타벅스 피지오 계열 음료를 먹어보았습니다. 너무 더워서 받자마자 빨대로 흡입했는데요. 벤티 사이즈임에도 금방 동이나는군요. 트란테 사이즈 언제쯤 만나볼 수 있을까요.

이번에 시킨 스타벅스 피지오 음료입니다. 피지오 음료는 탄산의 정도를 익스트림으로 해서 먹어야지 제 맛이 난답니다. 꼭 주문하실 때, 탄산 익스트림으로 해달라고 하세요. 그래도 모자란 느낌입니다. 암튼 두 가지 음료의 색상이 참 아름답죠. 빨간 색이 패션후르츠 레몬에이드 피지오 그리고 연두색이 쿨라임 피지오입니다.

이렇세 보시면 색상이 더 선명하게 보이시지요. 둘 다 벤티 사이즈이기에 넉넉한 용량을 자랑합니다. 하지만 무더위에 장사없다고, 금방 흡입해버렸네요.

먼저 패션 후르츠 레몬네이드 피지오입니다. 스타벅스에 레몬네이드 종류가 3개지 정도 있을거에요. 그 중에 하나가 패션 후루츠 레몬네이드이고, 탄산을 추가해서 마실 수 있습니다. 사실, 미국 스타먹스 레몬네이드가 진짜 참된 레모네이드인데, 망할 신세계스타벅스는 저렴이 메뉴를 다 빼놓고 가져왔는지 속상하네요. 스타벅스도 2천원대의 음료가 다양하고 선택의 폭이 넓은데, 고가 전략에 미친 신세계.

패션 후르츠 레몬네이드의 오더 라벨입니다. 무슨 재료가 들어가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지요. 저는 시럽이 4번들어가는데 2번으로 줄였구요. 그런데도 달더라구요. 다음엔 1번으로 줄일 예정입니다.  맛은 고급진 환타 맛. 근데 이것도 바리스타랑 저랑 궁합이 맞아야지, 지점 별로 미묘한 맛 차이가 있어요. 정말 잘 타 주시는 바리스타님을 만나야 해요!

그리고 쿨라임 피지오. 이 녀석도 진짜 한 맛하죠. 하지만 이번엔 민트 맛을 너무 강하게 넣으셔서... 라임 맛이 더 많이 나야 맛있는데 쿨라임 피지오는.

보이시나요. 이 청향감. 피지오 메뉴만 느낄 수 있는 시원합입니다. 그리고 민트 향이 적절히 들어가서, 입안이 정말 시원해지는 음료입니다. 뜨거운 여름에 어울리는 스타벅스 메뉴 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죠. 아무리 여름 신메뉴를 따라와도, 오랫동안 살아 남은 녀석들은 다 이유가 있답니다.

정말 톨 사이즈로는 양이 차지 않아서, 벤티로 즐기시는 것 추천합니다. 벌컥벌컥 마시게 되거든요. 올여름도 부지런히 돌아다니시고, 많은 것들 구경하시길 바래요.


  1. 맛집 여행가 2017.06.18 21:22 신고

    새콤달콤해 보이네요~ㅋㅋ
    비쥬얼만 봐도 침샘이 올라오는게 새콤해 보입니다 ㅋㅋㅋ

    • Thogson 2017.06.20 00:52 신고

      완전 새콤이에요. 녹초가된 여름에 정신 번쩍이게 해주는 새콤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