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순이의 경우에, 해외직구 어떻게 하는지 좀 망설인적 있었어요. 비자 마스터 카드도 없고, 근데 Coopang 결제는 국내 카드로도 되고, 배대지. 해외 배송비 신경 안써도 되서 안심되더라구요. 배송 잘못 오면 책임도 져주고요. 해외직구 필요하신 분들 Coopang 로켓 직구 좌표 남김니다.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폴바셋에서 여유롭게 브런치했네요. 사실 꽁으로 얻은 기프티콘도 쓸 겸, 따릉이 타고 바람 좀 쐬었네요. 이 날도 무지더워서, 집보단 카페에 있는 것이 상책입니다. 홍대에 삼성디지털 플라자에 딸려있는 폴바셋, 정말 양방에서 에어콘을 뿌려주니 얼음장 같은 곳이었습니다. 덕분에 행복했네요. 아무튼 너무 더운 곳에 계시지 마시고, 시원한 곳 알려드리니 이 곳으로 피신오세요. 홍대 만남의 장소는 앞으로 KFC 9번 출구가 아니라, 2번 출구 삼성디지털프라자도 괜찮겠네요.

아무튼 서론이 길었는데, 폴바셋 햄 앤 고다치즈 샌드위치를 먹어보았습니다. 가격은 6천원입니다. 가격에 상응하는 폴바셋의 퀄리티가 있을 거라고 믿습니다. 하하. 포장은 저렇게 되어있구요. 프리메이드 제품입니다.

프리메이드 제품이기에 이렇게 영양성분표가 기재되어있습니다. 칼로리 310Kcal이면 저칼로리 아닌가요? 저렇게 햄치즈를 넣었는데도, 꽤 적네요. ㅎㅎ. 알러지 있으신 분들은 성분표 꼭 잘 확인하시고 드시길 바랍니다.

이렇게 비닐보장이 또 되어있어요. 뜯기가 좀 불편했던 포장지였어요. 제가 방법을 모르는 것일 수도 있구요. 저거 조그만한 샌드위치에 비닐 포장 팩이 왤케 큰지.

자! 꺼네서 걍 담아보았는데도 색이 참 이쁘긴 이쁘네요. 햄 앤 고다치즈 샌드위치이지만, 에그 샐러드도 안에 들어가있는게 보이시나요? 다채로운 샌드위치 속입니다.

분위기도 좋죠? 사실 시선을 좀만 올려도 콘크리트 숲이라서, 이 쯤에서 찍었습니다. 하하. 마치 근교 카페에 와인는 척했네요. 생각보다, 홍대의 타 카페 매장보다 쾌적해서 좋았어요. 엄청 붐비죠. 홍대와 그 주변에 있는 카페들.

이렇게 룽고와 함께 셋트로 받았습니다.룽고 맛은 이름은 차별화되어있는데 맛은 차별화가 안된 듯한 아메리카노 맛이었습니다. 룽고라는 특이하고도 전문적일 것 같은 이름인데, 기대치만 높이는 효과가 있지않나 싶네요. 아쉬운 점은 정말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톨 사이즈 맛이랑 기가막히게 똑같아서, 리뷰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는 그 맛!

햄 & 고다 치즈 샌드위치를 한입 먹었는데요. 사실 고다치즈 맛이 풍요롭게 와닿진 않았어요. 주인공이 아닌 에그 샐러드가 맛을 다 덮더라구요. 햄의 경우, 맛이 고급진 맛이 안나더라구요. 너무 싼 햄 슬라이스 맛, 저 상추는 상태가 좋아서 식감이 좋았고, 무엇보다 빵이 맛있는 식빵이었습니다. 식빵의 밀도가 높아서 알차다?는 느낌이 있고 부드러운 식감이 었어요. 이런 식빵으로 샌드위치를 만든다면 맛있을 수밖에 없겠다는 맛이었답니다. 고다치즈 맛이 희미해서 아쉬웠어요.

햄 앤 고다치즈 샌드위치 + 룽고 셋트로 8,900원입니다. 카카오톡 기프티콘 받아서 다른 메뉴이지만 이렇게 써버렸어요.


[sponsored by Coopang] 해당 블로그를 통해서 Coopang에서의 구매 행위는 블로그 수익에 일정 부분 반영됩니다.

무료로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언제나 노력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1. GeniusJW 2017.07.16 23:07 신고

    오늘 저녁을 과하게 먹었는데도,
    샌드위치 사진과 커피를 보니
    또 먹고 싶어집니다..ㅠㅠ

똑순이의 경우에, 해외직구 어떻게 하는지 좀 망설인적 있었어요. 비자 마스터 카드도 없고, 근데 Coopang 결제는 국내 카드로도 되고, 배대지. 해외 배송비 신경 안써도 되서 안심되더라구요. 배송 잘못 오면 책임도 져주고요. 해외직구 필요하신 분들 Coopang 로켓 직구 좌표 남김니다.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스타벅스에서 티타임 가졌는데요. 그린티 프라푸치노 먹었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설레지 않나요. 프라푸치노는 행복입니다. 하지만 터무니 없는 비싼 가격과 허무맹랑한 칼로리 더미. 프라푸치노를 매일 즐길 수 없게 만드는 요인입니다. 똑순이 아메리카노 외의 음료는 극히 경계한답니다. 이 그린티 프라푸치노도 시럽만 5번 정도의 펌프가 들어갔을 거에요. 흑흑. 아무튼 맛있는 음식 앞에서 쓸데없이 말이 길었네요. 보시죠.

스타벅스 그린티 프라푸치노입니다. 그 중에서도 라이트 버전, 그란데 사이즈입니다. 라이트 버전은 한번 먹어보고 싶어서 먹어봤구요. 매번 이왕 먹는거 맛있게 먹자고 칼로리 꽉꽉 채워먹었는데요. 이번엔 라이트 버전 도전해보았습니다. 당분이 1/4 수준 줄였다고 하네요. 그란데 사이즈는 아시죠. 톨사이즈 진짜 작은거, 점점 컵사이즈가 작아지는 것만 같은 스타벅스. 보이콧 각.

-관련 포스팅:

1. 스타벅스 블루베리 치즈케이크 리뷰

2. 스타벅스 골든 레이즌 스콘 리뷰

3. 스타벅스 아이스 슈크람 라떼 벤티 리뷰


휘핑크림은 안먹더라도 꼭 얹어줘야만 해요. 그래야 먹는 맛이 나지요. 눈으로 먹는 맛도 무시못합니다. 참고로 그린티 프라푸치노 라이트 칼로리는 톨사이즈 기준 196kcal입니다.


아 주문 라벨지를 찍어 보았습니다. 뭐가 들어갔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지요. 라이트 버전은 시럽을 덜 넣은게 아니라, 라이트 버전 시럽이 따로 있나봐요. 대체 감미료를 넣은 시럽인가요.

휘핑 크림은 사랑입니다. 먹든 안먹든 휘핑 크림이 꽉 찬 음료를 받는 순간에 그 행복감은 이루 말할 수 없지요.

체감 상, 살짝 옅은 그리티 프라푸치노 라이트입니다. 사실 별차이 없을 거게요.

너무 비싸. 매번 볼 때마다 아메리카노 이외 음료에 저 정도 가격이..... 

스타벅스 50% 할인 방법: http://thogson.ga/13



-관련 포스팅:

1. 스타벅스 블루베리 치즈케이크 리뷰

2. 스타벅스 골든 레이즌 스콘 리뷰

3. 스타벅스 아이스 슈크람 라떼 벤티 리뷰


[sponsored by Coopang] 해당 블로그를 통해서 Coopang에서의 구매 행위는 블로그 수익에 일정 부분 반영됩니다.

무료로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언제나 노력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1. 좀좀이 2017.06.12 08:51 신고

    휘핑크림이 올라간 것과 안 올라간 것의 비주얼 차이가 참 크죠. ㅋㅋ 가격이 칼로리처럼 참 높네요. 그래도 가격만큼의 맛과 즐거움을 준다면야 괜찮죠 ㅎㅎ

    • Thogson 2017.06.12 22:07 신고

      맞아요. 아주 까끔 즐깁니다. 프라푸치노는 별미에요. 하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