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ook.com

이태원 대로에, 일본 저렴이 면집이 생겼네요. 일본에 가면 소바 진짜 싸게 팔잖아요. 텐푸라 소바를 그렇게 맛있게 먹었던 추억이 있어서 가봤어요. ㅠㅠ. 학생 시절 돈이 있나요. 싸면 맛있는거죠. 그리고 24시간 한다니, 이태원 죽순이 죽돌이님들 참고하시길 바래요. 후지야마 소바입니다.

입구부터 일본식이야라고 하네요. 서울 땅 한복판에 왜색 짙은 가게라니요. 꼰대 같은 마음이 들지만, 우린 글로벌 시대에 태어났으니까요하고 들어갑니다.

사실 들어가기 전에, 자판기로 식권(영수증) 주문을 하면 됍니다. 메뉴판이 저렇게 생겼어요. 선명하질 못해서 죄송해요. 제일 저렴이 2800원 카케소바도 있고 우리가 늘먹는 자루 소바도 2800원입니다. 참고로 안에서도 같은 자판기가 있으니 겨울엔 안에서 주문하면 좋겠죠?

테이블 세팅입니다. 정말 간단하게 후루룩 할 수 있게만 만들어 놨어요. 기본찬은 단무지와 시치미가 있답니다. 일본 음식이 느끼하잖아요. 믿믿한 소바에 텐푸라 얹어 먹으면 느끼함이 금새 오는데, 시치미로 약을 처서 끝가지 맛이게 후루룩 할 수 있답니다.

이렇게 협소한 테이블이지만 인기만점. 얇은 주머니 사정엔 후지야마 소바로 오세용.

가격이 낮다고, 어설프지 않답니다. 주방을 보시면 제대로 된거 아시죠?

맛을 감히 평가해 볼까요? 자루 소바는 2800원입니다. 우리가 푸드 코트에서 늘 먹던 그 메밀 맛이에용. 시원하고 맛있어요. 와사비랑 파가 있습니다. 무갈은 건 없어요. 솔직히 양이 0.5인분입니다. ㅋ

카케아케 소바입니다. 이름이 어렵네요. 걍 템푸라 소바였던거 같은데 따뜻한 국물에 담긴 소바에 야채 튀김을 언저 먹습니다. 튀김을 적셔 먹는 게 일품이랍니다.

튀김은 맛있었어요. 고소한 맛, 기름도 오래되지 않았는지 씁슬한 맛도 뇨뇨뇨!

이렇게 적셔 먹는게 별미입니다. 면은 맛없었어요. 메밀면이지만 밀가루 함도가 높은 메밀면이랄까요? 이도저도 아닌 맛. 하지만 가격 보고 개의치 않았네요.

카츠 카레는 가격이 좀 있네요. 6800원입니다. 이태원에서 이 가격이면 참 싸죠. 나름 단백질도 있구요. 카레는 일본 마쯔야나 요시노야 같은데서 파는 맛이랑 같에요. 대신 좀 묽습니다.

돈까스는 쏘쏘. 헤헤.

가격이 참 아름다운 가게입니다. 다시 한번 외워 보죠. 후지야마 소바. 가게 이름보다 280엔이라는 가격이 먼저 들어오는 가게입니다.

  1. 카멜리온 2017.05.17 11:34 신고

    오잉?? 간판보고 일본인줄 알았습니다.
    간판부터가 일본식이군요.. 인테리어도..
    요새 정말 일식집들이 너무 많아진 것 같아요. 이자까야나 초밥집이나 돈부리집... 등등

    • Thogson 2017.05.17 12:04 신고

      그러게요. 왜색 짙은 가게들이 저만 불편한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