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순이의 경우에, 해외직구 어떻게 하는지 좀 망설인적 있었어요. 비자 마스터 카드도 없고, 근데 Coopang 결제는 국내 카드로도 되고, 배대지. 해외 배송비 신경 안써도 되서 안심되더라구요. 배송 잘못 오면 책임도 져주고요. 해외직구 필요하신 분들 Coopang 로켓 직구 좌표 남김니다.

Coopang 로켓 직구하러 가기!(클릭)

안녕하세요. 살림 똑순이입니다. 이번엔 호텔 이용기/ 호텔 리뷰를 해볼까해요. 운 좋게 특가로 코리아나 호텔을 이용할 수 있어서, 여러분과 함께 코리아나 호텔 룸 컨디션과 조식 메뉴를 파헤쳐 보고자합니다.

사실 특가라고도 하기 뭐하네요. 평일 스탠다드 룸 가격대랑 비슷한데, 다만 인터넷 호텔 예약사이트 통하지 않고 이용해서 조금 더 저렴했네요. 은근 호텔 예약사이트에서 떼어가는 돈이 많은 것 같아요.

제가 이번에 묵은 코리아나 호텔 룸은 비즈니스 퀸입니다. 스탠다드 더블룸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방이네요. (그다지 큰 차이는 모르겠지만요.) 뷰는 완전 똥 뷰였어요. 사실 코리아나 호텔 입지 상 프론트 뷰도 좋을 게 없지만, 특가 상품은 어딜가나 백사이드 뷰만 주네요. 제가 사실 특가 호텔만 이용해서요. 법칙이라면 법칙이랄까, 프론트 뷰 룸에 여유가 있어도 절대 특가 상품 이용하는 고객에게 나이스 뷰를 주지 않습니다. 제 돈 주고 오라는 거겠죠.

푸념이 길었네요. 사진 보시면서 (생각보다 코리아나 호텔에 대한 포털사이트 리뷰가 적더라구요.) 도심 속 휴양 & 여행도 계획해보시길 바랍니다.



사진은 화사하게 나왔습니다. 룸 전반적으로, 밝진 않아요. 잔잔한 분위기 입니다.



코리아나 호텔 비즈니스 퀸, 전체샷입니다. 이 사진은 너무 어둡게 나왔네요.(찍을 땐 몰라요.) 스탠다드 더블보다 좀 더 고급스러운 가구 인테리어를 적용했다는 정도입니다.



객실 내에 TV와 조명 그리고 테이블입니다. 티비는 지상파 이외에도 종편 방송까지 다나와서 좋았습니다.(막영애 꼭 챙겨보거든요.) 가구들 자체는 요즘 호텔의 트렌드를 좀 벗어난 것들입니다. 호텔 자체가 연식이있어서요. 좋게 얘기하자면, 나름 클래식하다고 할까요? 카펫만이라도 새거로 갈지..했네요.



스낵바입니다. 치약 칫솔은 여기서 익스트라 차지하시고 사용하셔야 합니다.

개당 3300원

그래서 1층 편의점 이용했네요. 거기도 비싼 치약 칫솔 셋만 갔다 놓고는 창렬의 끝을 달려줍니다.



코리아나 호텔 스탠다드 더블이나 트윈을 이용해보진 않았지만, 다른 호텔의 경우 이런 클로젯까지는 갖춰져있진 않던데, 클로젯까지 있던 코리아나 호텔 비즈니스 퀸입니다. 나름 있어서 편했습니다.



대리석으로 마감된 비즈니스 퀸의 화장실입니다. 아무리 마블로 마감을 한들 오래되고 낡은 느낌은 지울 수가 없더군요. 그래도 중후한 클래식한 분위기라고 마음을 달래 봅니다. 사실 샤워 시설이 온수 냉수 따로 나오는 옛날 방식 수도꼭지 아시죠? 그런 수도꼭지라서 불편하긴 했습니다. 그래도 깔끔한 룸컨디션은 특급호텔이라는 걸 잘 보여주네요. 사실 베드 시트에서 나오는 락스냄새, 횐기도 제대로 안하는 호텔도 많거든요.

그래서 저는 이런 깔끔함에 만족했습니다.



백사이드 비즈니스 퀸의 똥 뷰, 저멀리 영국 대사관이 보이네요. 1초 외국에 온 느낌이었습니다. 정동의 고요한 아침을 느낄 수 있었던 여유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코리아나 호텔 비즈니스 퀸의 룸 컨디션은 특급호텔의 기준을 보여주는 듯했습니다. 아무리 외양적인 것(가구, 인테리어, 등)이 낡고 오래됐어도, 고객이 충분히 편하게 묵을 수 있게 불쾌한 것들에 꽤 많이 신경쓴 것 같습니다. 즉, 아무리 것만 번지르르한 트렌디한 호텔이라도 베드 시트에서 과한 세척제 냄새라든가, 환기에서 미흡함을 보이곤 하는데(정말 담배 냄새 많이나는 호텔도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만족도 가 높았던 호텔이었습니다. 한마디로, 기본을 잘 보여주고 있다는 것입니다. 암튼 그래서 편하게 잘 묵었습니다. 



그리고, 기다리고 기다리신 조식 먹방기/ 리뷰 입니다.~


먼저 식권입니다. 1인당 2만 6천원 정도 하더라구요.

전 특가로 1만 3천원었습니다.

(이 정도 가격이니 먹을 만했습니다.)

제 돈줬으면, 가격에 비해 퀄리티가 너무 기대 이하였던..

그런 조식.



이쁘게 담은 첫번째 접시, 오믈렛은 조리사 분께서 직접 해주십니다.

뷔페식으로 따로 스크램블 에그가 있긴하지만, 바로한 음식이 더 맛있기에

오믈렛만 먹습니다.

그리고 연어샐러드와 야채들입니다. 맛은 So so.



샐러드 바입니다. 프레쉬해보이려는 역력함이 보입니다.

상태는 중간은 가는 그런 수준입니다.



조식의 꽃은 빵이지요.(사실 빵에 대한 기대가 컷나봐요.)

빵이 너무 맛이 없더라구요. 제가 생각할 땐 조식의 얼굴이자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게 빵이라고 생각하는데, 너무 맛이 없던 밀가루 반죽들...

개인적으로 버터의 풍미가 풍부한 우유맞나는 방을 좋아하는데, 단가 저렴한 빵맛이었습니다.



이렇게 배치된 빵 코너입니다. 생크림도 식물성이라..맛이 영..



빵 옆 과일 코너. 과일은 먹질 않았네요.




시중에 못봤던 제품 같아서요. 호텔업소용으로 따로 나오는 건가요.

맛은 괜찮았습니다. 



프렌치 토스트도 있었네요. 메이플시럽과 함께 냠냠냠했습니다.


제가 먹었던 것들로만 사진을 찍어서 메뉴가 적어보일 수 있는데, 사실 김치국 밥류, 죽류(일본인 관광객용)으로 오리엔탈 메뉴들도 정말 많았습니다. 그래서 느낀 바는 정말로 비즈니스 맨을 위한 호텔이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정말 주 고객이 아침을 먹고 갈 수 있게, 필요한 메뉴만 구성해 놓은 조식이었습니다.


사실 사진 많이 찍고 싶었는데, 스텝 분들이 곳곳에 서 계셔서, 찍기 부담스러웠네요. 이용하시는 분들도 다, 외국분들 비즈니스 맨들이라 캐쥬얼하게 입었던 제가 좀 어색했네요. 그렇다고 너무 포멀한 장소는 아니었던 것 같아요. 호텔 자체가 오래됐고 운영 메뉴얼 같은게 오래되서 그런지 세련된 맛은 없어요. 하지만 정말 기본에 충실하기에 불편한 곳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비즈니스 맨들이 편히 묵기 좋은 곳이라고 하면 더할 나위 없네요.


[sponsored by Coopang] 해당 블로그를 통해서 Coopang에서의 구매 행위는 블로그 수익에 일정 부분 반영됩니다.

무료로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언제나 노력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