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왕 똑순

맥도날드 1955 해쉬브라운 버거 리뷰/맥홈딜리버리 추천 본문

일상

맥도날드 1955 해쉬브라운 버거 리뷰/맥홈딜리버리 추천

Thogson 2017. 2. 24. 12:07
반응형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오늘 점심 맥도날드 1955 해쉬브라운 버거로 때웠네요. 그래도 맛있었요. 맥도날드 치곤 가격대가 좀 있지만 맥런치 기준 6400원입니다. 위가 큰 똑순이는 라지로 업글해서 총 7천원 들어갔네요. 아무튼 보시죠. 왜 맛있는지 어떻게 맛있는지 공유하겠습니다.

메뉴마다 포장지가 다른 맥도날드 버거입니다. 딱봐도 무슨 버거인줄 알겠죠?

포장지 언팩!

버거 홀더도 언팩 하면, 다소 원래 그렇듯, 와퍼보다 작은 맥도날드 버거다 나옵니다.

사진이 갑자기 커졌죠? 디테일함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화소도 많은 사진으로 올려봤습니다. 해쉬 브라운 들어간거 이외에 크게 달라진건 없습니다.

그리고 한입 물었는데요. 소스가 왤케 맛있지? 왜 스시의 새콤함이 느껴지는지, 적절한 산도가 이렇게 맛을 극대화 하는지 지금 느꼈습니다. 머스타드의 산도인가요? 패티도 살짝 타 메뉴보다 두껍고, 불에 그을린 맛을 내서 내가 버거 중에 버거야라고 제 혓바닥에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패티의 고기 맛이 풍부해야 버거다운거죠. 이렇게 다시 한번 각인이 됩니다. 스모키한 베이컨향도 나도(베이컨 없습니다.) 주인공인 해쉬브라운의 꾸덕꾸덕한 바삭함도 존재감 확실히 해주는 맛이었습니다. 아 하나 더 땡기더라구요. 여러분은 최햄 몇? 전 이 버거라면 3개 가능합니다. 하하하! 저녁에 또 먹을지 고민되네요.

다시한번 말씀드리자면 가격이 맥런치 기준 6400원입니다. 사실 비싸요. 다른 타임에는 더 비싸겠죠. 근데 이 가격에 수제 버거에서나 맛볼수 있는 불에 그을린 패티맛과 아주 조금 두꺼운 패티를 맛볼 수 있다는 건 알려드리고 싶네요.


나는 소고기 패티가 싫다 치킨 매니아라면?

오리엔탈 크리스피 치킨버거 톺아보기

짠거 먹었으니 단거를 먹어야 하는 푸드파이터라면?

달콤 바삭 맥도날드 애플파이 블루페리 파이 톺아보기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1가 32 1층 | 맥도날드 서울시청점
도움말 Daum 지도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