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 똑순이입니다. 스타벅스 슈크림 라떼 먹어보았답니다. 스타벅스에서 드디어 대박을 쳤나봐요. 단일 메뉴로 돌풍을 일으킨적이 없는 스타벅스 같은데, 많은 분들이 슈크림 라떼를 찾으시는 분위기를 보고, 저도 질러보았답니다. 저는 남들과 다르게 그냥 슈크림 라떼가 아니라, "벤티 사이즈 아이스 슈크림 라떼"로 시켰답니다. 돼지 같다구요? (요샌 왤케 그란데도 인간적으로 작아보이던지..)

간만에 휘핑 뜸뿍 들어간 스타벅스 음료를 시켜보았네요. 진짜 까끔 먹거든요. 시럽에 설탕 덩어리 파우더 때려 넣는 음료 제조 과정을 보면, 만년 다이어터들은 경계하게 된답니다. 솔직히 "아메리가노"만 먹게 되요. 하지만 오늘 슈크림 라떼의 날입니다.

벤티 사이즈를 시켰다는 증거, 슈크림은 톨 사이즈로 올려주신, 스타벅스 경복궁점 바리스타님.. 부들부들

슈크림 라떼의 슈크림은 알차답니다. 왜냐구요? 바닐라 빈이 박혀있으니까요. 누런 휘핑 크림 사이사이에 검은 점이 바닐라 빈입니다. 바닐라 아이스크림에서 바닐라 맛을 담당하는 아이랍니다.

더 잘 보이시나요? 바닐라 빈이 있어야 풍미가 더 올라갑니다. 이 메뉴 개발과정에서 슈크림에 몰빵했다는 것을 보여주네요.

상대적으로, 소외받는 휘핑 아래에 있는 라떼, 그냥 바닐라 라떼 맛입니다.

저는 4번 들어가는 바닐라 시럽을 2번으로 줄였답니다. 그래서 맛이 덜.. 제 책임이죠. 그치만 탄수화물 줄이는 중이랍니다.

오더해서 바로 먹지 않고, 사무실에 와서 마셨는데요. 슈크림이 이렇게 꺼져버렸네요.

정말 이 정도로, 이성적으론 맛있는 동물성 유지를 써서, 이렇게 꺼진거겠지면서도, 마음은 바리스타를 살짝 원망하게 되네요. ㅎㅎ. 솔직히 슈크림 너무 적게 줬어요. 벤티사이즈에 맞게 줘야지!!

슈크림만 따로 먹어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크림은 진짜 맛있어요. 슈크림 빵에 들어가는 슈크림보다 가벼운 맛인데, 슈크림 맛은 진했어요. 딱 커피에 어울리는 크림.

슈크림에 신경 많이 쓴 건 느껴지는데, 커피가 그냥 바닐라 라떼 였어요. ㅎㅎ 대박난 김에 이런 비슷한 메뉴가 많이 나오겠네요. 토핑 마케팅이랄까?

가격 6800원입니다. 톨사이즈 기준 5800원인데, 벤티니까 1천원 플러스 되엇네요. 스타벅스 이런 가격이 어제 오늘 일인가요. 전 제 돈주고는 못먹겠더라구요. 전 항상 50% 할인 받아 먹습니다.


스타벅스 50% 할인 방법: http://lsmoon47.tistory.com/13



-관련 포스팅:

1. 스타벅스 블루베리 치즈케이크 리뷰

2. 스타벅스 골든 레이즌 스콘 리뷰

3. 스타벅스 & 폴바셋 할인 정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