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맘스터치 정말 유명하죠. 햄버거는 많이 먹어 보았는데요. 치킨은 처음으로 먹어보았네요. 특정 메뉴에 대해서 리뷰를 한것이기에, 맘스터치 전체를 싸잡아서, 개인적인 견해를 일반화하고 싶진 않습니다. 독자께서 비판적으로 제 포스팅을 감상해주시길 바랄뿐입니다. 너무 딱딱하게 말한 것 같군요. 가볍게 제 포스팅을 읽어주시고, 주문하실 때 참조하시는 정도로 기억해주세요.~~

후레이크핫치킨과 케이준 양념감자, 콘샐러드입니다. 가격은 17000원, 1700원, 콘샐러드 1500원, 콜라 1400원이었어요. 프랜차이즈 치킨 값 중에서 평범한 가격을 유지한다고 보네요.

후레이크(이름이 참 후레이크 발음이 언제적 표기법인지..)핫치킨입니다. 시즈닝이 위에 엄청 많이 뿌려있는데요. 되게 향이 강하고 매워요. 사천음식인줄 알았네요. 튀김옷은 금방 해와서 바삭한 상태랍니다.

케이준 양념감자에요. 파파이스 거랑 맛 똑같에요. 아무래도 같은 회사다보니까 같은 공장에서 들여온 듯용.

뚜껑조차 열기 귀찮아서 이렇게 찍은 콘샐러드입니다. 미쳤나봐요. 안에 내용물은 상상하는 그대로입니다. 콘과 묽은 마요네즈가 들어있습니다. 매운 후레이크 핫치킨 중간중간에 먹으면 좋더라구요. 입가심으로. 그러고 보니 여긴 치킨무가 없네요. 아쉬워라...

깨끗하게 먹을 수 있더록 물티슈와 비닐장감을 주는 센스! 역시 맘스터치인가요. 근데 시즈닝이 워냥 날라리로 뿌려져있어서, 휘날리며 먹었네요. 물티슈 1장으론 역부족이었답니다.

좀 털어내고 먹었네요. 시즈닝이 입을 얼얼하게 할 정도로 향신료와 매운 맛이 강해서, 별로 추천드리고 싶진않았던 메뉴에요. 커민이 눈에 띄가 많이 들어간 게 보이는데, 사실 커민 몇알만 아주 조금 넣고 요리하는 건잖아요. 근데 저렇게 때려 넣으니 입이 얼얼할 수밖에요. 다른 시즈닝도 어후... 마치 중식 조미료, 츠란에 담궜다 먹는 치킨이랄까요. 또 먹고 싶진 않은 맛이었습니다. 니맛도 내맛도 아녔네요.

맘스터치 메뉴판 몇장 찍어봤어요. 메뉴 궁금하신 분에게 도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 히티틀러 2017.05.10 11:11 신고

    맘스터치니 KFC, 파파이스 등이 원래는 햄버거를 파는 치킨집 컨셉인데, 우리나라에서 치킨= 배달음식 이라는 이미지가 너무 강하다보니 더 햄버거에 주력하는 거 같아요.
    맘스터치 여러 번 가봤지만, 치킨보다는 햄버거가 훨씬 더 맛있더라고요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