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요새 맥도날드 햄거버 패티 파문, 계란 살충제 파문으로 껄리게 되는데요. 그나마 치킨 패티 들어간 상하이 스파이스 치킨 버거 주문해보았습니다. 인터넷에서 케이준 소스를 추가해서 먹으면, 엄청나게 맛있다고 해서, 너무 궁금해서 먹어보았는데요. 엄청 맛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한번 보시죠.
상하이 스파이스 치킨버거 라지 세트입니다. 5500원 맥런치로 이용해보았습니다. 콜라는 라지 제로 콜라이며, 프렌치 프라이는 소금이 없는 것으로 주문해, 따뜻하게 받았습니다.
메인인 상하이 스파이스 치킨 버거입니다. 포장지를 벗기니, 뒤집어져있네요.
이렇게 뚜껑을 열어줍니다. 그러면 치킨 패티가 나오는데요. 꽤 크네요?
맥도날드 매장 키오스크에서 소스류를 추가하는 기능이 없더라구요. 매장에서 따로 구매하셔야 합니다. 200원이에요. 하하.
케이준 소스의 뚜껑을 따줍니다. 그러면 이렇게 이쁜 색의 소스가 나오는데요. 상하이 스파이스 치킨 버거가 다소 퍽퍽한 감이 있는데, 입에서 매끄럽게 씹히는 맛을 이 케이준 소스가 준다고 할 수 있어요.
케이준 소스를 패티 중앙에 뿌려줍니다. 흘를 수가 있어요. 조절 잘 하셔서, 패티 안에 딱 묻게 해주세요.
남은 케이준 소스는 감자 튀김에 찍어 먹으면 돼겠더라구요. 200원 짜리 소스가 양도, 쓰임도 많네요.
케이준 소스는 어디에? 보이질 않네요. 사실 케이준 소스 맛이 잘 안났어요. 워낙 상하이 스파이스 치킨 버거 향이 강해서 인지, 케이준 소스를 2개 이상 뿌려먹어야 하는 건지 생각이 들더라구요.
여기 있네요. 좀 흥건하게 흘렀어요. 퍽퍽한게 특징인 상하이 스파이스 치킨 버거인데, 요 케이준 소스가 맛을 부드럽게 해줘서, 색다른 상하이 스파이스 치킨 버거에 대한 새로운 기분을 주네요. 가끔 생각나면, 이렇게 색다르게 해먹어 봐야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