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점심에 육개장 한 사발했네요. 육대장이라는 곳인데요. 프랜차이즈로 알고 있습니다. 홍대에도 있네요. 홍대입구 사거리 스파오 옆에 있답니다. 해장하는 길목이죠?? 요즘 분들 술 많이 드시는지 모르겠지만, 홍대에서 밤새 달리고 이 길목에서 해장 많이 하시죠. 완전 코스인데요. 육개장 맛집이 생겨서 참 좋습니다. 한 번 보시죠.

육대장의 기본찬입니다. 부추가 정말 육대장의 육개장과 땔 수 없는 조화를 이룹니다. 다른 반찬은 늘 먹던 그 맛입니다. 부추가 꼭 있어야 합니다.

제가 시킨 육칼면입니다. 육개장 칼국수죠. 면이 사뭇 다릅니다. 마치 진짬뽕 면같이 유탕처리된 것 같습니다. 칼국수처럼 흐물흐물 거리진 않구요. 탱글탱글하고 고소한 맛이납니다. 육개장이랑 잘 어울립니다. 양은 다소 부족하 느낌이 있어요. 여성분들은 꽉 차는 양.

육칼면에 들어있는 양지 고기입니다. 고기가 꾀 많이 들어있어요. 전문점다운 모습입니다. 분식집에서 먹을 빠에 여기서 육개장  한 사발하는게 가성비 좋을 듯합니다. 

육칼면의 주인공은 이 면입니다. 탱글탱글한 식감이 일품입니다. 그치만 금방 후루룩하는 양. 육대장의 국물은 돼지 뼈 우린 맛이 진하게 났어요. 이런 육수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가면 좋을 듯해요. 육개장도 맑은 느낌이 있잖아요. 그런 느낌을 선호하시는 분들에게는 그다지 추천하지 않습니다. 마치 돈코츠 라멘 육수처럼 진하고 깊은 맛이 나는 육개장 국물이었습니다.

이건 옛날 전통 육개장입니다. 위에 설명한 육칼면과 비슷합니다. 대신 밥이나오는 차이입니다. 계란이 풀어져있나요?? 

차이점이라면 이 당면이 들어가있습니다. 밥과 어울리는 딱 육개장 모습을 하고 있네요. 개인적으론 육칼면 추천합니당. 면이 맛있었어요.

홍대 육대장의 식사류 메뉴판입니다. 홍대치곤 가격대가 좀 있죠. 하하.

요리 메뉴판. 화면에 하루 종일 틀어 놓으니까. 필요하실 때 보면 돼겠죠? 조금이라도 더 팔고 싶은 사장님의 마음. ㅠㅠ 헤아려 봅니다. 육개장은 보양음식이라네요. 요즘 보양 시즌이 다가오고 있네요. 한 사발 하시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