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호텔왕 똑순입니다. 베니키아 프리미어 호텔 동대문에서 투숙했는데요. 원래 저렴한 호텔인데 떨이로 묶었네요. 투숙하면서 경험했던 룸 컨디션과 조식 메뉴 공유합니다.

베니키아 프리미어 더블룸 침대입니다.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호텔이기에, 가격 대비 위생 청결 상태 좋습니다. 신뢰도가 있습니다.

베게는 딱 하나 있고 클로젯에 추가 베게가 있긴 해요.

창가 쪽으로 방을 찍어보았구요. 테이블이랑 소파가 2개 이라는 점, 화장대도 따로 있다는 점이 넓다는 걸 증명하겠죠? 답답한 기분 안듭니다.

현관에서 들어오면서, 전반적인 느낌은 깔끔 깨끗.

티비도 좋아요. 일본 채널, 영어권 채널 다 나오더라구요.

테이블이랑 소파가 잘 갖춰져 있어서 밖에서 사온 음식 먹기 좋더라구요.

화장대? ㅋㅋㅋ 암튼 테이블도 넉넉해요.

호텔 사용 메뉴얼과 헤어드라이기입니다.

전 객실 금연이겠죠? 들어왔을 때, 불쾌한 냄새 하나도 안났고요. 그렇다고 향기가 나는 건 아니지만 딱 이런 무색 무취가 만족감이 높았습니다.

베드 옆 작은 테이블에 인터폰과 채널 설명서입니다. 채널이 많아서 티비보기도 좋았어요.

안에서 음식먹기좋은 테이블과 소파 ㅋㅋ 적극 이용했네요.

시트에서 세척제 냄새 안났구요. 그렇게 막 뛰어난 뽀송뽀송은 아닌데, 푹쉬기 좋았습니다.

핸드폰하기 좋게 콘센트도 침대 바로 옆에 있어요.

클로젯 옆에 티팟과 티컵입니다.

이메너티. 별거 없었어요. ㅎㅎ

냉장고입니다. 딱 무료 생수 2병만 있습니다.

클로젯에 샤워가운, 옷걸이, 잡아이템이 많아요. 사용하진 않았어요.

바로 화장실. 화장실은 좀 좁더라구요. 변기에 비데도 있고.

그 위에 수건, 상태 깨끗하구, 조식먹고 왔는데 방청소 물품 보충 다 해주시더라구요.

세면대, 인테리어가 인상깊진 않고, 넘 익숙한 화장실 분위기입니다. ㅎㅎ.

샤워 공간, 욕조도 있긴한데, 있긴 합니다.

바디워시, 린스, 샴푸, 바디로션까지

벽에 달려있는 온도 스위치, 조명 스위치입니다. 온도 조절 잘 되서 좋았어요.

베니키아 프리미어 호텔 동대문 뷰입니다. 하하. 보이는 그대로. 그래도 높아서, 탁트여서 좋아요.

여기까지 베니키아 프리미엄 호텔 룸 컨디션 리뷰였습니다.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조식 이용해봤어요. 가격이 참 저렴하죠?

지하 2층입니다. 관광객들이 많더라구요.

과일: 바나나, 수박있구요.

샐러드

씨리얼

주스

핫푸드, 브로콜리와 감자튀김

햄이랑 스크램블에그, 볶음밥: 햄 위에 소스 맛이 웩, 나머지는 먹을만 해요. 씹어 삼킬 수 있어요.

만두랑 불고기: 만두 맛이 진짜...웩


빵과 잼입니다. 부시맨 브레드에 버터랑 쨈 발라 먹는 게 제일 맛났네요.

커피랑 티 섹션.

김치랑 김. 한식이 먹을만해요.

죽과 스프입니다. 아침에 젤 먹기 편했어요.

전 처음부터 죽을 먹었네요. 소고기 무국 너무 좋아하는데, 별로지만 맛나게 먹었어요.

핫푸드가 정말 맛이... 없어요. 11천원 받고 더 맛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부쉬맨 브레드 맛나더라구요.

나름 비즈니스 센터입니다.

포치, 너무 어릴 적 돌잔치 분위기 물씬.

피트니스 센터입니다. 

주차공간 딱 마련되어 있어서, 이용하기 좋아요. 주차 엘리베이터. 

이상으로 베니키아 프리미어 호텔 동대문 리뷰 마치겠습니다. 저렴하게 이용하기 참 좋은 호텔 같에요. 급하게 예약을 헤도 이 호텔은 저렴하게 나와있더라구요. 강북에서 종로나 동대문으로 들어가기 너무 편한 곳에 위치해 있고요. 다만 주변 환경이 구린데, 호텔 내부는 좋아서 괜찮았습니다. 알차게 이용하고 나왔네요.


Booking.com


안녕하세요 똑순이인데요. 친구가 압구정에 병원 갈 있이 있어서, 압구정 원정 왔다가 배고파서 찾아 들어간 곳이에요. 가벼운 점심 먹기 참 좋은 곳입니다. 주차 공간도 있고, 맛도 있네요.

파파호의 외관입니다. 내부 모습이 훤히 보이는데

카페 같아서, 들어가고 싶더라구요. 근데 옆 테이블 가족이랑 아이가 너무 시끄러워서 밥만 먹고 나왔네요. 왜 노키즈존 외치는 지 알겠더라구요. 하지만 저는 아이를 사랑합니다~.

메뉴에요. 제가 먹은 반미랑 음료 메뉴, 이거 말고도 베트남 음식 짜조, 분짜, 포 다 있어요. 더 맛있어 보이는데 점심에 안땡기더라구요.

가장 먼저 포크 햄 반미에요. 반미에 주로 포크 치킨 미트볼 들어가는 데, 그 기본 메뉴들이 다 있고 햄이 같이 들어가 있어서, 어디를 씹어도 고기 맛이 풍부하게 나는 샌드위치였습니다. 보기에도 너무 이쁘죠. 바게트가 너무 딱딱하지 않으면서 맛있었어요. 

포크 반미 샌드위치 속입니다. 고기가 좀 적은 듯했는데, 그냥 맛있어 먹었어요. 반미는 사실 저 무 피클 맛이에요. 그 아래 햄도 있는 센스.

고수가 없길래, 고수를 추가적으로 달라고 했어요. 살짝 손질이 덜된 듯했는데, 죽은 잎파리 걷어 내고 먹었네요. 그래도 싱싱해보이죠?

치킨 햄 반미입니다. 치킨이 너무 맛스럽게 구웠죠. 매운 양념으로 살짝 익힌 느낌이 납니다. 제가 사실 안먹구 제 친구가 먹은 메뉴에요.

치킨이 뭔가 속이 많은 느낌. 매콤 양념에 마요네스 조합이라 너무 맛있을 것 같에요.

치킨이 흘러내릴 정도로 치킨이 뭔가 많은 느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일렇게 한참을 먹더라구요. 여성분한텐 크기가 큰 사이즈 남자한텐 모호한 사이즈.

테이블 옆 기본 세팅, 쌀국수 양념입니다.

반미는 사실 이 무 피클 맛이에요. 그렇게 자극적인 새콤한 맛은 아니고, 샌드위치 속이 다 어우러져서, 순한 맛이더라구요.

물티슈도 이렇게 주시는데, 추잡하게 썻네요.

반미 가격은 요래요. 사실 압구정 한복판인데 착하죠?

베트남 아이텐티티가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와 소재들입니다.

베트남 식당 그릇이 너무 이뻐요.


안녕하세요. 똑순입니다. 스타벅스 신메뉴 쿨 파인애플 피지오 먹어봤는데요. 탄산 가득 피지오 메뉴 너무 좋아하는 데, 기대를 많이 했어요. 그래서 벤티 사이즈로 시켰습니다. 가격은 7300원입니다. 정말 비싸도 맛이 좋으면 기분 좋고 또 먹게 돼지요.

근데 얜 완전 파인애플 통조림 마시는 맛.

딱 그맛, 피지오 탄산 가스가 없었다면, 정말 파인애플 설탕 저림 맛이라서 역겨운 맛이었어요.

파인애플 알갱이도 있는데, 남자분들 피엑스에서 파는 파인애플 주스 기억 나시나요. 딱 그맛에 탄산 더한 맛. 매우 불쾌한 맛이에요. 저 로즈마리 데코다 너무 거슬릴 정도로. 스타벅스 이름에 먹칠하는 음료랄까요. 곧 사라지겟쬬?

이것만 보고 맛있을 거라는 기대한 제 모습이 넘 싫었어요.

너무 같잖은 토핑과 로즈마리 데코 ㅋㅋㅋㅋㅋ. 아니 음료 내용물은 싸구려 통조림 맛인데, 장식 뭐 찌끄렸나고, 고급 음료 돼나요. 이 음료 기획자 얼굴 너무 보고싶었어요!

빨대도 이렇게 특별하게 굵은거 줘서, 기대했단 망이에요. 사실 일반 빨대로 빨아도 파인애플 들어오거든요.

전혀 특별하지 않았던, 차라리 해변가에서 파라솔 아래서 먹으면 분위기 값이라고 치겠어요. 이건 뭐 동남아 싸구려 맛.

이건 파인애플 토핑 보여드릴라고요. 과육이 중간에 있는데, 너무 장난 치는 것 같더라구요. 스타벅스에서 처음으로 다 안먹고 버렸어요.

스타벅스 블루베리 쿠키치즈 케이크는 맛있긴하죠. 가격에 꽤 비싼 메뉴인데, 이를 능가하는 메뉴도 많이 나왔더라구요. 커피 값은 눈치때문에 못올리면서 케잌 값은 오지게 올리는 우리 신세계 ㅋㅋ 영민하죠. 하는 짓 보면.

사실 전에 생 블루베리 듬뿍에 치즈 케이크 베이스가 듬뿍있는 버전이 전 좋았는데, 친구는 이 버전이 좋데요. 사실 쿠키 크러스트 맛이 내용물 맛을 다 지워요. 

+ Recent posts